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다음카카오, '사이버 검열' 감청영장 불응…"프라이버시 최우선하겠다"

 
[사진 이석우 다음카카오 공동대표]


다음카카오는 최근 논란이 된 ‘사이버 검열’에 대해 불응하겠다고 답했다.

13일 오후 이석우 다음카카오 대표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에 대한 ‘사이버 검열’ 논란에 대해 "반드시 프라이버시를 우선하는 정책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 7일부터 감청 영장의 집행에 응하지 않고 있으며 향후에도 응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답했다. 또 “영장 집행 과정에서 최소한의 정보만 제공될 수 있도록 외부 전문가와 정보보호자문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했다.

이어 “실정법 위반으로 문제가 된다면 대표이사로서 최종결정을 내린 제가 벌을 받을 것이다”며 “이용자의 날카로운 지적과 비판과 서운함에 대해 저희가 대처할 수 있는 방안은 프라이버시를 강화하는 방안 뿐이기 때문에 감청 영장에는 응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패킷감청과 관련해 이 대표는 “패킷감청을 하려면 장비가 저희 서버에 접속돼야 하지만 현재는 그런 설비가 없다. 앞으로도 그런 장비를 설치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금까지는 외부 인증기관을 통해 보안을 강화했지만 앞으로는 프라이버시 관점으로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카카오톡은 이용자 신뢰를 기반으로 성장해왔고 이용자의 신뢰를 되찾는 일은 뼈를 깎는 노력이 있어야 함을 잘 알고 있다”며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으로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