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낙하산 발언…"숨길 필요 없었다" 왜?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사진 SBS ‘좋은 아침’ 캡처]


 
조양호(65) 한진그룹 회장의 막내딸인 조현민(31) 대한항공 전무가 입사 당시 화제가 됐던 ‘낙하산’ 발언에 대해 고백했다.

14일 SBS ‘좋은 아침’에는 최연소 대기업 임원 겸 동화작가로 활동 중인 기업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는 “처음 임원을 달았던 게 29살이었다. 그땐 친구들에게 먼저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며 “친구들에게는 자랑할 거리가 아니라 먼저 얘기하지 않았는데 알아서 소식을 듣고 연락이 오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는 “소식을 듣고 부모님께 90도 인사 후 감사하다고 말씀 드렸다”며 “아버지는 미리 알고 계셨을 수도 있는데 어머니는 신문기사를 보고 아셨다”고 덧붙였다.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는 입사할 당시를 회상하며 “경력은 있었지만 2년이라는 턱도 없는 경력을 가지고 대기업에 과장으로 입사하는데 다 알 것 아니냐”라고 설명했다.

또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는 “정면 돌파하고 싶어 입사했을 때 ‘나 낙하산 맞다. 하지만 광고 하나는 자신 있어 오게 됐다’고 소개했다”며 “내 능력을 증명할 때까지 지켜봐 달라는 의미였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사진 SBS ‘좋은 아침’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