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초대형 러버덕…높이 15m 오리가 석촌호수에 뜬다











고무오리 ‘러버덕(Rubber Duck)’이 석촌호수에 뜬다.

1톤이 넘는 초대형 고무오리 인형 '러버덕'이 14일부터 한 달동안 서울 석촌호수에 전시된다.

지난 5일 ‘러버덕 프로젝트’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서울 석촌호수에 러버덕이 한 달간 전시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러버덕’은 2007년 처음 등장했으며, 가로 16.5m, 세로 19.2m 높이 16.5m로 무게는 1톤에 달한다.

네덜란드 출신 공공미술 작가 플로렌타인 호프만이 제안한 ‘러버덕 프로젝트’는 그동안 14개의 도시를 돌며 평화와 행복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서울은 러버덕 프로젝트 아시아 투어의 마지막이다.

러버덕을 만든 호프만은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러버덕’은 국경도 경계도 없고 어떠한 정치적 의도도 없다”며 이번 서울 프로젝트에 대해 “잠실 석촌호수에 떠 있는 대형 노란 고무오리를 통해 재난과 사고로 실의에 빠진 한국 국민들이 기쁨과 희망을 나누고 상처를 치유하는 ‘힐링’의 기회를 가지기 바란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로이터·AFPBBNews=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