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힐링캠프' 장나라 "성유리 첫인상 정확히 기억해"…이유가 '깜짝'

‘힐링캠프 장나라’. [사진 SBS ‘힐링캠프’ 캡처]




‘힐링캠프’ 장나라(33)가 성유리(33)의 첫인상에 대해 언급했다.



장나라는 지난 13일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2000년대 함께 활동했던 성유리와 처음 만났을 때를 회상했다.



장나라는 이경규가 “성유리를 처음 봤을 때 느낌이 어땠냐”고 묻자 “성유리를 처음 봤을 때를 정확하게 기억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힐링캠프’ 장나라는 “저는 그 때 고개를 못 들고 다녔다. 생각보다 연예계가 너무 화려해서 당황했다. 대기실 안팎에서 좌불안석이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장나라는 “어느 하루 그날도 고개를 못들고 가는데 후광이 비치면서 핑클이 걸어왔다”며 “인사를 하고 지나가는데 네 분 중 한 분이 유리씨한테 ‘야 유리야 너 닮았다는 애야’라고 했다. 그 때부터 고개를 더 못들었다. 창피해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제동은 “‘너 닮았다고 한 애야’ 한 사람은 분명 이효리씨일 것. 거침 없는 성격이나 말투나…”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힐링캠프 장나라’. [사진 SBS ‘힐링캠프’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