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못믿을 상조회사 … 중국산 수의 국내산으로 속여 74억원 챙겨








중국산 수의를 국내산 수의라고 속여 74억원 상당을 챙긴 유명 상조회사 대표 등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계양경찰서는 사기 등의 혐의로 상조회사 대표 A(57)씨 등 임직원 16명과 장례지도사 B(45)씨 등 16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또 봉안당을 유치한 대가로 이들에게 금품을 건낸 납골당 업체 관계자 25명도 배임수재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국내 1, 2위를 다투는 상조업체 대표 A씨 등은 2009년 10월부터 올해 4월까지 상조계약을 한 회원들에게 저가의 중국산 수의를 고가의 국내산 수의라고 속여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회원을 유치할때 '추가요금을 받지않겠다'며 360만원짜리 상조계약을 유도했다. 그러나 막상 회원이 상을 당하면 "기존 상품은 싸구려라 질이 좋지않다. 마지막인데 고인에게 고급 수의를 입혀드려야하지 않겠냐"며 490만원짜리 고급 상품으로 전환하도록 유도했다. 그러곤 한 벌에 1만8000~20만원인 중국산 수의를 40만~700만원 하는 국내산 '안동포' '남해포' 수의라고 속여 팔았다.

A씨 등은 이런 수법으로 회원 1만9000여명에게 631억원 상당의 상조상품을 판매하고 74억원을 가로챈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이들은 중국산 수의에 붙어있는 상표를 제거한 뒤 국내산으로 재포장하기도 했다. 거래명세서도 '국내산 안동포'라고 기재하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업자들이 화장장에서 불에 탄 수의의 원산지를 구별하기 어렵다는 점을 악용했다"며 "상조계약을 할때도 계약서에 수의 등 품목별 가격을 기재하지 않아 회원들의 눈을 속였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2009년 5월부터 2013년 8월까지 상조 계약자들에게 납골당을 소개하고 872차례에 걸쳐 업체 18곳으로부터 사례금 명목으로 봉안당 분양 대금의 30∼40%(21억원)를 챙기기도 했다. 납골당 분양대금은 위치에 따라 300만∼10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납골당 업체들이 상조회사에 지급한 리베이트로 분양대금이 상승하면서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돌아가게 됐다"며 "다른 상조업체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