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정치연합 "카카오톡 검열, 신군부 보도지침 능가"

  새정치민주연합이 연일 카카오톡(카톡) 검열 논란과 관련해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우윤근 원내대표는 14일 원내대책회의에서 “1980년대 신군부 보도지침을 능가하는 박근혜 정부의 공안통치·온라인 검열에 분노한 민심이 사이버 망명으로 구체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카톡 이용자 중 150만명이 해외 모바일 메신저로 망명했다고 한다. 상장을 앞두고 있는 다음카카오의 주가가 급락했다고도 한다”라며 “국민은 정부의 위협에 맞서 다른 나라 메신저로 망명하고, 해외로 뻗어가야 할 토종기업은 불의한 정부에 협력한 죄로 성난 민심의 희생양이 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슬픈 자화상이자 박근혜 정부의 실상”이라며 “국민의 자유와 인권을 신장하고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사이버 검열을 철폐하라”고 주장했다.

서영교 원내대변인도 “세상은 변했는데 감청 관련 영장 발부는 1970년대 막걸리보안법 시대 그대로다. 법을 지켜야할 법무부와 검찰이 법을 어기고 있는 것에 대해 국민이 단호히 거부하고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