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김정은 41일 만에 등장, 지팡이 짚고 위성과학자주택지구 둘러봐…억측 일축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팡이를 짚은 채 41일 만에 공개석상에 등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14일) 김 제1위원장이 평양에 완공된 과학자 주택단지인 위성과학자주택지구를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제1위원장의 공개활동은 지난달 3일 모란봉악단 신작 음악회 관람 이후 40일 만이다.

중앙통신은 김 제1위원장이 “위성과학자주택지구의 여러 곳을 돌아보시면서 건설 정형(실태)을 구체적으로 요해(파악)하셨다”고 밝혔다. 특히 여러 곳을 두루 방문했다는 것을 거듭 언급하며 그가 거동에 큰 불편이 없음을 시사했다.

현지지도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최태복·최룡해 당 비서, 한광상 당 재정경리부장, 김정관 인민무력부 부부장이 동행했으며 장철 국가과학원장과 김운기 국가과학원 당 책임비서가 이들을 안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 제1위원장은 지난 7월 8일 김일성 주석 20주기 중앙추모대회에서 처음으로 다리를 저는 모습을 보이면서 건강이상설이 제기됐다. 지난달 3일 모란봉악단 음악회 관람 이후 두문불출하자 뇌사상태설과 쿠데타설 등 갖가지 추측이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됐다.

김 제1위원장이 전격적으로 공개석상에 등장한 것은 이 같은 억측을 잠재우고 최고지도자의 장기 잠행으로 인한 주민들의 동요도 수습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뉴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