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한항공 회장 딸 조현민, 모델로 데뷔할 뻔 한 사연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막내딸 조현민(31) 대한항공 전무가 “과거 모델 활동 제의를 받은 적이 있다”고 자랑했다.

14일 SBS ‘좋은아침’에 출연한 조 전무는 “키가 175㎝다. 아버지는 183㎝, 어머니는 168㎝로 우월한 유전자를 물려받았다”하면서 “학생 때 두 번 패션모델 제의를 받았는데 심각하게 고려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MC 김일중 아나운서는 “난 키가 190㎝인데 아버지는 170㎝에 날 낳으셨다. 집안에서 유일하게 나만 큰 편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조양호 회장 딸 조현민씨 우월한 유전자에 환경까지 엄친딸이네” “동화작가라는 직업도 색다르네요” “조현민 전무 방송보니 의외로 털털하더라” “조양호 회장님도 같이 출연했으면 더 재미있었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조현민 전무는 8월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실시한 49개 기업집단 중 상장사를 보유한 44개 그룹 234개 기업의 임원 현황(2014년 1분기 보고서 기준) 조사에서 대기업 그룹 임원 중 최연소 임원인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