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번주 지리산 정상 단풍 절정…3가지 코스 "어디로 가지?"

14일 지리산 칠선계곡 단풍. [사진 곽일권]


단풍이 지리산(1915m)까지 내려왔다.

지리산국립공원 북부사무소는 “지리산 단풍이 이번주 정상부를 시작으로 다음달 2일까지 산 아래로 내려가면서 물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지리산 정상 단풍 절정은 흔히 산 정상에서 아래쪽으로 80%가 물들었을 때를 뜻하며, 관계자에 따르면 천왕봉·노고단·바래봉 등 정상부 단풍은 이번 주말까지 절정을 이루며, 피아골·뱀사골·구룡계곡 등 저지대는 24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가장 아름다운 빛깔을 뽐낼 것으로 보인다.

지리산 국립공원 북부사무소는 단풍 여행 코스로 정령치->바래봉->운봉(13km·5시간 40분 소요), 성삼재->만복대->정령치(7.4km·3시간 30분) 코스와 반선(뱀사골)->화개재(9.2km·5시간)·육모정->구룡폭포(3.1km·2시간) 코스를 단풍 구경의 최적 코스로 추천했다.

지리산국립공원 사무소는 홈페이지(jiri.knps.or.kr)와 페이스북(facebook.com/jirisan.knp)을 통해 명소별 단풍 시기와 함께 1일단풍 소식을 전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