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일도 칸타빌레', '노다메 칸타빌레'와 비교해보니…'깜짝'

‘내일도 칸타빌레’ ‘노다메 칸타빌레’. [사진 KBS2 ‘내일도 칸타빌레’ 캡처]




‘내일도 칸타빌레’ 첫 방송이 전파를 탄 가운데 원작 ‘노다메 칸타빌레’와의 싱크로율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13일 방송된 KBS 2TV 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는 음대를 배경으로 청춘들의 꿈과 사랑 그리고 성장을 담은 드라마다.



국내에도 마니아층이 탄탄한 니노미야 도모코의 만화 ‘노다메 칸타빌레’를 원작으로 해 기획 단계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다.



방송에 앞서 ‘내일도 칸타빌레’ 제작진은 “일본판 드라마가 일본과 아시아 내에서 인기를 얻었다”며 “우리가 원작으로 삼고 있는 것은 드라마가 아니라 만화다. 때문에 만화는 열심히 봤지만 드라마는 참고 하지 않았다”고 작업과정을 설명한 바 있다.



첫 방송 후 해당 드라마 시청자 게시판에는 일본판 ‘노다메 칸타빌레’와 큰 차이가 없다는 소감이 심심치 않게 올라왔다.



한편 배우 주원(차유진 역)과 심은경(설내일 역)이 남녀주인공을 맡은 ‘내일도 칸타빌레’ 첫 방송에서는 두 주인공의 만남을 비롯해 극중 오케스트라 단원이 될 인물들의 모습을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높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내일도 칸타빌레’ ‘노다메 칸타빌레’. [사진 KBS2 ‘내일도 칸타빌레’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