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양호 한진家 막내딸 조현민, 29세 최연소 임원 "나 낙하산 맞다" 쿨한 발언 눈길



 
조양호(65) 한진그룹 회장의 막내딸인 조현민(31) 대한항공 전무가 최연소 임원 승진 당시 심정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14일 오전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는 최연소 대기업 임원 겸 동화작가로 활동 중인 기업인 조현민이 출연했다.

29세의 나이로 최연소 임원이 된 조현민은 “소식 듣고 집에 가자마자 부모님께 90도 깍듯이 인사드리고 감사하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날 조현민은 입사할 당시를 회상하며 “경력은 있었지만 2년이라는 턱도 없는 경력을 가지고 대기업에 과장으로 입사하는데 다 알 것 아니냐”고 운을 뗐다.

또 이어 조현민은 “정면 돌파하고 싶어 입사했을 때 ‘나 낙하산 맞다. 하지만 광고 하나는 자신 있어 오게 됐다’고 소개했다”며 “내 능력을 증명할 때까지 지켜봐 달라는 의미였다”고 설명했다.

조현민은 “아버지는 (임원 승진에 대해) 이미 알고 계셨지만 어머니는 기사로 알게 됐다”며 “솔직히 친구들한테는 자랑할 게 아니라서 얘기를 안 했는데 알아서 축하한다고 연락이 왔다”고 덧붙였다.

이어 아버지의 실제 성격에 대해서는 “다정다감하다. 최고다”며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