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대통령 "전쟁 중에도 대화는 필요"…5ㆍ24 조치 해제 가능성 언급…

[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5ㆍ24 조치 해제 가능성을 언급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13일 “2차 고위급 접촉을 남북관계 개선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지금 핫 이슈인 5ㆍ24 문제 등도 남북한 당국이 만나 책임 있는 자세로 진정성 있는 대화를 나눠 풀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통일준비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전쟁 중에도 대화는 필요하다’는 말이 있듯이 한반도 긴장 완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대화는 지속돼야만 한다”고 밝혔다.

5ㆍ24 조치는 정부가 천안함 침몰 사태 이후 마련한 방북 불허, 남북교역 중단, 신규 투자 금지 등 대북 제재 정책이다. 정치권에서 5ㆍ24 조치 해제 요구가 나올 때마다 ‘원칙적으로 해결해야 할 사안’이라는 방식으로 접근해 왔던 박 대통령이 처음으로 5ㆍ24 조치 해결을 먼저 거론한 것. 이같은 발언이 나오자 정치권에서는 ‘대화로 풀자’는 구체적 방향을 제시함에 따라 박 대통령의 입장이 전향적으로 바뀌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박 대통령의 5ㆍ24 조치 해제 가능성을 언급에 네티즌들은 “대화 의지와 남북화해 의지는 지지해야 할 것” “갑자기 전쟁 중에도 대화는 필요하다는 언급은 왜 한 것인지 의문이 드는데” “전쟁이라는 직접적인 언급을 들으니 남북 대화의 중요성이 느껴지네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전쟁 중에도 대화는 필요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