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애플 아이폰6·아이폰6플러스, 국내 이달 31일 출시…단통법시행으로 가격이 '어마어마'



 
애플의 4.6인치 스마트폰 아이폰6와 5.5인치 아이폰6플러스가 국내 출시를 이달 31로 확정했다.

애플은 13일(현지시간) 공식홈페이지에 “31일 한국, 마케도니아, 멕시코, 세르비아, 슬로바키아, 보스니아, 크로아티아, 마카오, 루마니아 등 23개 국가에서 동시에 출시한다”고 공지했다.

이에 따라 이달 말까지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 출시국가는 69개국으로 늘어난다. 애플은 연말까지 115개국에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애플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는 애플 제품으로는 처음으로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를 통해 동시 출시된다.

애플의 첫 대화면 제품이라는 점에서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 4 등과 본격적인 정면승부가 펼쳐질 전망이다.

한편,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 출고가는 모델별 차이가 있지만 대부분 100만원 전후로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단통법 시행으로 40만원 이상의 보조금 지급이 불가능한 가운데 아이폰 구매자들은 가장 비싼 값을 치르고 아이폰6를 손에 쥐여야 하는 상황이다.

SK텔레콤과 KT는 자사 공식 트위터를 통해 31일 출시된다고 알렸으며 예약가입은 24일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애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