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나라, 밝은 줄만 알았는데… 공황장애·폭식증·고소공포증 다 겪었다

 

 
가수 겸 배우 장나라가 공황장애를 앓던 과거를 털어놨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는 장나라가 게스트로 등장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장나라는 중국과 한국을 오가며 활동하던 시절 과민성 대장증후군과 공황장애로 힘들었던 시절을 언급했다. 장나라는 “보기보다 많이 예민하다. 안 어울리게 완벽주의자에다 남들에게 속에 있는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며 “그로 인해 무슨 일이든 시작하면 대장에서 신호가 온다”고 말했다.

이어 장나라는 “예민한 성격으로 불안증이 생겼고 고소공포증으로 발전했다”며 “한동안 비행기도 못 탔다. 비행기를 타면 떨어지는 걸 상상하게 되고 실제로 눈물이 나는 가하면 탑승 중 나도 모르게 소리를 지른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장나라는 “가장 편한 곳이 집인데 어느 날부터 집이 흔들린다는 공포에 사로잡혔다”며 “원래 잠잘 때 옷을 벗고 자는데 양말까지 다 챙겨 입고 자기 시작했다. 밤새 집이 흔들리면 어떻게 할까 생각하느라 바빴다. 강박에 가까웠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공황장애가 계속되자 장나라는 “노래를 할 때 누가 리본을 목에 매서 당기는 것처럼 숨이 막혔다”며 “노래만 하려고 하면 누가 목을 조르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 한 달도 안 돼서 바로 활동을 접었다”고 말했다.

한편 장나라는 살인적인 스케줄을 소화했던 전성기 시절 이야기는 물론 이로 인해 겪어야 했던 공황장애, 폭식증, 고소공포증 등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놨다.

온라인 중앙일보
‘장나라’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