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동주, 두산 베어스 사실상 떠나…이미 짐도 뺐다 '이유는?'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김동주(38)가 사실상 팀을 떠났다.

14일 한 매체에 따르면 김동주는 2군에서 짐을 빼 훈련장인 이천 베이스파크를 떠났다. 김동주는 올해가 프리에이전트(FA) 계약 마지막 해이기도 하고 퓨처스리그가 끝난 뒤 2군 선수들이 대거 일본 교육리그를 가자 스스로 짐을 정리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김동주는 시즌 중반이었던 7월 “1군에 자리가 없다면 풀어 달라”고 이적 의사를 알렸다. 이에 구단 측은 “아직 리그 잔여경기가 남아있고 계약 만료 시점까지 아직 시간이 있으니 시즌이 종료되고 거취 문제를 논의하자”며 논란을 잠재웠다.

야구규약 제3조에 따르면 구단과 선수의 계약기간은 2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다. 김동주는 시즌을 마치지 않고 떠나면서도 현역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김동주가 등록일수가 모자라 FA 재자격을 취득하지 못했다”며 “재계약을 하든 보류선수명단에 넣어 방출을 하든 이적을 시키든 김동주의 거취는 두산의 선택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김동주는 올 시즌 1군 무대를 밟지 못했고, 이에 두산 팬들은 홈 경기 때 현수막을 내걸고 김동주에게 지지를 보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