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올가을 첫 한파주의보 발효, 아침 최저기온 10도 안팎…내일은 더 추워져



 
오늘(14일) 제19호 태풍 ‘봉퐁’(VONGFONG)은 한반도를 비켜갔지만 전국 곳곳의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큰 폭으로 떨어져 10도 안팎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5시를 기해 경기도 연천군·포천시·가평군, 강원도 평창군·철원군·화천군·양구군, 충청북도 제천시에 한파주의보를 내렸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떨어져 이틀 이상 지속되거나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서울 9.0도, 수원 9.2도, 대전 8.4도, 광주 12.3도, 대구 12.4도, 부산 12.9도다.

기상청은 남쪽으로부터 따뜻한 공기를 유입했던 태풍 봉퐁이 빠져나간 뒤 북쪽으로부터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아침 최저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15일에는 기온이 내려가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올가을 들어 아침 최저기온이 가장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당분간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내외로 크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5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밤에 점차 구름이 많아질 전망이다. 16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강원 동해안을 제외한 중부 지방과 전라남북도, 경상남북도에는 새벽에서 오전 사이에 한두 차례 비가 오다 오후에는 맑아질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뉴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