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산업화·민주화 세력 대결 마침표 찍자"

“부마(釜馬)민주항쟁 진상 규명과 명예 회복을 계기로 산업화와 민주화 세력의 대결과 지역 갈등이 마침표를 찍기 바란다.”

 부마민주항쟁 35주년(16일)을 사흘 앞두고 국무총리 소속으로 ‘부마민주항쟁진상규명 및 관련자명예회복심의위원회’가 13일 출범했다. 위원장으로 선출된 구욱서(59·사진) 전 서울고등법원장(법무법인 다래 고문변호사)은 본지와 따로 만나 소감과 활동 계획을 밝혔다.

 구 위원장은 “앞으로 3년간 위원들과 합심해 부마민주항쟁의 진상을 제대로 밝혀내겠다”고 약속했다. 35년 전의 사건이라 정부 공식 기록조차 제대로 남아 있지 않아 진상 규명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이에 대해 구 위원장은 “정부 기록과 언론 보도를 최대한 찾아내고 관련자 증언도 청취해 신빙성을 잘 판단하겠다”며 “공식 기록이 없다고 쉽게 배척하지도 않을 것이고 신청하는 대로 무비판적으로 수용하지도 않겠다”고 말했다. 피해 사실이 인정되면 직업·나이 등을 판단해 보상금이 지급된다.

 부마항쟁은 박정희 정권이 1979년 10월 4일 김영삼 당시 신민당 총재의 국회의원직을 제명한 것을 계기로 촉발됐다. 그달 16일 부산·마산·창원 일대에서 대학생과 시민 수천 명이 유신 철폐를 외치며 궐기했다. 당시 정권은 부산에 비상계엄령을 선포하고 마산·창원에는 위수령을 발동했다. 20일까지 1563명(당시 언론 보도)을 체포·구금했다. 부마항쟁 발생 열흘 만에 박정희 대통령이 서거하면서 유신이 막을 내렸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피해자 인정 여부에 대해 구 위원장은 “법에 따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박정희 정권의 부마항쟁 탄압 사건을 딸인 박근혜 대통령 정부에서 마무리하게 된 데 대해 “국민 통합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위원회 출범은 지난해 6월 특별법이 제정된 지 16개월 만이다. 위원회에는 정종섭 안전행정부 장관, 서병수 부산시장, 홍준표 경남도지사, 안상수 창원시장이 당연직 위원으로 참여한다. 상임위원(조윤명 전 특임차관) 등 민간위원은 10명이다.

 위원회는 “11월 3일부터 해당 시·군·구를 통해 피해를 접수받는다”고 했다. 전화(02-6744-3111), 홈페이지(www.buma.go.kr), 우편(서울 종로구 효자로 15 코오롱빌딩 3층)을 통해 접수도 가능하다.

글·사진=장세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