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크리스 이어 루한 중국인 멤버 이탈 흔들리는 '엑소'

크리스(左), 루한(右)
남성 아이돌 그룹 ‘엑소’(EXO)의 중국 멤버들이 잇따라 탈퇴를 선택하면서 케이팝의 중국 진출 방식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2012년 중국 멤버 4명과 한국 멤버 8명으로 데뷔한 ‘엑소’는 지난 5월 중국 멤버 크리스(24)의 탈퇴에 이어 10일 루한(24)까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SM)를 상대로 전속 계약 무효화 소송을 내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가요계에선 다른 두 명의 중국 멤버도 탈퇴할 것이라는 루머가 흘러나오는 상황이다.

 루한 측이 소송 이유로 제기한 것은 수익 배분의 부당함이었다. 지난해 10월부터 최근까지 SM으로부터 약 5억3000만원을 정산 받았는데 이 금액이 업무 강도나 그룹의 흥행을 감안하면 지나치게 적다는 것이다. 또 무리한 일정과 지나친 사생활 간섭으로 건강도 악화됐다고 주장했다. 이는 앞서 계약 무효화 소송을 낸 크리스와 비슷한 이유다. 이에 대해 SM 측은 “ 동일한 법무법인을 통해 동일한 방법으로 패턴화된 소를 제기한 것은 그룹 활동으로 큰 인기를 얻게 되자 관련 계약 당사자들의 이해관계를 무시하고 개인의 이득을 우선시해 제기한 소송으로 판단된다”며 “주변의 배후 세력도 존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SM은 그동안 중국 멤버를 영입하는 방식으로 성공적인 중국 진출을 이뤄왔다. 엑소의 경우 중국에서 활동하는 유닛 ‘엑소-M’을 통해 현지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SM이 다년간 쌓아온 트레이닝 시스템의 노하우와 중국 현지인이란 이점이 어우러지면서 시너지를 냈다. 하지만 최근 중국의 음악 및 대중문화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하면서 아시아권을 휩쓸고 있는 케이팝에 대한 견제가 커지고 있다. 글로벌컨설팅 기업 PWC에 따르면 2013년 중국 디지털 음원 시장의 규모는 5억1600만 달러로 2012년에 비해 12.9% 성장했다. 2017년엔 아시아 최대 음악시장인 일본과 비슷한 수준으로 성장할 거란 전망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관계자는 “중국인 멤버의 경우, 한국 시장을 능가하는 중국에서 제약 없이 활동하고 싶은 유혹이 있을 것 ”이라며 “외국인이라 국내법을 그대로 적용할 수 없다는 것도 소송을 할 수 있는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SM의 현지화 전략이 태생적으로 문제가 있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음악평론가 임진모씨는 “중국의 입장에서 볼 땐, 마치 중국 음악이 한국 음악보다 뒤쳐져 트레이닝을 시켜 내보낸다고 불편하게 받아들일 수 있다. 이제는 한·중 음악산업의 상호 선린이 필요한 때”라고 전했다.

김효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