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만원짜리 마개 없어서…율곡이이함 어뢰 기만탄 부식

[앵커]

1조원이 넘는 최신예 구축함인 율곡이이함이 불과 3만원짜리 마개가 갖춰지지않아 중요 무기가 부식되는 황당한 일이 벌어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해군의 지휘함중의 하나인 광개토대왕함이 쓰는 컴퓨터는 486이었습니다.

정진우 기자입니다.

[기자]

세종대왕함에 이어 우리 해군의 2번째 이지스함으로 도입한 율곡이이함.

적 어뢰의 불발을 유도하는 기만탄 24발 가운데, 18발이 바닷물에 부식됐습니다.

이유는 어이 없게도 바닷물 유입을 방지하는 마개가 없었기 때문.

1조원이 넘는 최신예 구축함인 율곡이이함에 불과 3만원짜리 마개가 구비되지 않아 발생한 일이라는 겁니다.

[김광진 의원/새정치연합 : 쉽게 생각하면 고무링 하나만 잘 끼워도 될 일인데, 9천억짜리 이지스함이 흔들리는 상황을 초래한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이 때문에 지난 2년 간 적의 어뢰 공격에 큰 구멍이 뚫렸던 셈입니다.

해군 측은 부식이 발견된 이후 전수 조사해 조치를 취했다면서, 앞으로 책임 있는 관리 감독에 임하겠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해군에서 지휘함으로 사용하고 있는 광개토대왕함은 전투체계가 486컴퓨터에 달린 16MB의 메모리로 운영되고 있었고, 을지문덕함은 2012년부터 총 24번에 걸쳐 전투체계 시스템이 다운되는 일까지 발생하는 등 장비 노후화도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JTBC 핫클릭

'사드 청문회' 된 주미대사관 국감…양측 공방 치열전단 살포·북한의 총격…먹구름 낀 남북관계, 어디로?해경이 말하는 당시 상황 "칼 들고 위협…죽을 수도 있겠다 생각""한반도 유사시 핵무기 사용" 전 미 장관 회고록 파장"미 MD 동원, 북핵 위협 막겠다"…사드 한반도 배치?바다에 뜬 '드론'…미 해군, 무인함정 1년내 실전 배치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