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행, 주택담보대출에 ‘올인’…나머지 가계, 고금리 신용대출에 ‘쏠림’

가계대출이 7개월째 늘고 있다. 1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8월 가계대출 잔액은 한 달 새 6조3000억원 증가한 717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역대 최고 금액이다. 가계대출은 올 2월부터 쉬지 않고 늘며 7개월째 최고 기록을 경신하는 중이다. 금융당국이 주택담보인정비율과 총부채상환비율 같은 대출 규제를 완화하고(8월 1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낮추면서(8월 14일)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더 빨라졌다. 월별 증가폭으로는 14개월 만에 최고치다. 이재기 한은 경제통계국 차장은 “대출 규제 완화와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적격대출 확대가 가계대출 증가의 주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시중은행은 ‘집’이란 담보가 확실한 주택담보대출에 집중했다. 예금은행에서 가계에 빌려준 돈은 올 8월 기준 497조6000억원으로 7월에 비해 5조207억원 늘었는데 거의가 주택담보대출이었다. 시중은행에서 한 주택담보대출은 지난 한 달 5조150억원 급증한 반면 마이너스통장 대출을 포함한 기타 대출은 57억원 소폭 늘었을 뿐이다.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저축은행ㆍ상호금융ㆍ우체국 등)의 가계대출도 불었다. 올 8월 잔액은 219조6000억원으로 한 달 동안 1조3000억원 증가했다.



조현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