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벨평화상 수상자 17세 소녀 말랄라 유사프자이는 누구...























파키스탄의 소녀 인권운동가 말랄라 유사프자이(17)와 인도의 아동보호운동가 카일라시 사티아르티(60)가 올해 공동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10일(현지시각) “인도와 파키스탄 같은 힌두와 무슬림 지역이 교육을 통해 극단주의를 배격하는 노력에 더욱 적극적으로 동참하기를 기원하는 의미에서 두 사람을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최연소 노벨상 수상자가 된 유사프자이는 파키스탄에서 여학생의 교육받을 권리를 호소하다 2012년 탈레반으로 보이는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한테서 머리에 총격을 당했었다. 회복 후 영국에 머물며 여성교육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사티아르티는 유니세프를 비롯한 비정부기구(NGO)와 함께 불법적인 아동 노동을 근절하는데 평생을 바쳤다. 평화상 시상식은 12월 10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다. 상금은 110만달러(약 12억원)다.



김창우 기자 kcwsssk@joongang.co.kr

[AP=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