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젊은 건축가 부부 심희준·박수정이 설계한 글램핑 텐트



부부 건축가 박수정(36)·심희준(37) 건축공방 공동대표가 설계한 글램핑 텐트 ‘아키글램(ArchiGlam)’이 독일 디자인 문화원(German Design Coucil)이 주최한 세계적인 건축·디자인 상 ‘2014 아이코닉 어워드’(Iconic Award) 건축 부문에서 베스트 오브 베스트 상을 수상했다.

독일 디자인 문화원 '2014 아이코닉 어워드' 베스트 오브 베스트 수상



안락한 캠핑을 즐기는 글램핑(glamorous camping)족을 위한 글램퍼스는 캠핑과 펜션의 중간 수준을 타깃으로 했다. 면적이 50m²(약 15평), 40m²(약 12평) 등 2가지로 4인 가족이 머물 수 있는 규모다. 심씨는 독일 슈트트가르트대 학·석사 출신으로 프랑스 파리 렌조 피아노 건축사무소(RPBW)에서 근무했으며, 박씨는 독일 슈트트가르트대 대학원을 졸업하고 네덜란드 바게닝엔에서 건축·조경회사 오이코스에서 일했다.



이은주 기자 ju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