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벨 문학상, 프랑스 소설가 파트리크 모디아노

파트리크 모디아노
프랑스 소설가 파트리크 모디아노(69)가 2014년 노벨 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스웨덴 한림원은 9일(현지시간) 모디아노를 수상자로 발표하면서 “붙잡을 수 없는 인간의 운명을 기억의 예술로 환기시키고 나치 점령 당시의 생활세계를 드러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프랑스 작가가 노벨 문학상을 받는 것은 2008년 르 클레지오 이후 6년 만이다.



2차 세계대전 나치 점령 당시
유대인의 정체성 상실에 주목

 모디아노는 1945년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직전 유대계 이탈리아인 아버지와 벨기에 여배우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나치 점령 아래 유대인들이 겪은 정체성 상실에 주목해 작품활동을 해왔다.



68년 독일 점령기의 파리를 되살려낸 첫 소설 『에투알 광장』으로 로제 니미에 문학상과 페네옹 문학상을 수상했고 78년에는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로 프랑스에서 가장 권위 있는 문학상으로 꼽히는 공쿠르 상을 받았다.



 국내에는 대표작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를 비롯해 『신원 미상 여자』 『한밤의 사고』 등이 번역 출간돼 있다. 모디아노는 노벨상 상금으로 800만 크로나(약 12억원)를 받는다.



  신준봉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