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기조실장 사퇴 안한다

이헌수(61·사진) 국가정보원 기조실장의 사표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여권 핵심 관계자가 9일 밝혔다. 차관급인 국정원 기조실장은 국정원의 예산과 인사를 담당하며 1, 2, 3차장과 함께 핵심 요직이다.



"이헌수 실장 정식 사표 낸 적 없어"
사의 표명 이틀 만에 없던 일로

 이 실장은 정년을 60세로 정한 국정원 내부 규정에 따라 8일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청와대 측도 그의 사의 표명을 확인했었다.



 하지만 여권 관계자는 “이 실장이 사의를 표한 건 맞지만 정식으로 사직서를 제출한 적은 없다”며 “완전히 결론이 나기도 전에 사의 표명 사실이 전해져 논란이 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결과적으로 이 실장의 사표는 수리되지 않았으며, 이 실장은 계속 근무하는 것으로 결론 났다”고 전했다.



 국정원 소식에 정통한 한 인사는 “이 실장이 사의를 표한 뒤 정년 기준을 두고 논란이 있었다”며 “이 실장이 임명될 당시 이미 정년 규정에 걸릴 수 있었는데도 임명을 강행해 놓고 이제 와서 정년 규정을 적용하기에는 청와대도 무리라고 판단한 듯하다”고 말했다. 국정원직원법 22조는 연령 정년을 60세로 정하고 있다. 이 실장의 경우 1953년생으로 지난해 4월 임명될 당시 이미 정년에 해당하는 만 60세였다.



 여권 내에선 남재준 전 원장 시절에 임명된 이 실장이 교체된다면 국정원의 인사 물갈이가 본격화되는 신호탄이 될 수 있다고 관측해 왔다. 새누리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이 실장이 그대로 남기로 함에 따라 이 실장을 교체하려던 여권 내 일부 인사의 시도가 불발이 됐다”며 “여권 핵심부에서 뭔가 손발이 안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권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