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자 쇼'에 열광 왜? 여성도 인간이니까

박칼린은 ‘미스터쇼’를 두고 “즐기기만 하면 될 뿐, 메시지 같은 건 없다”고 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국내 최초 여성만을 위한 공연, ‘미스터쇼’가 서울 무대에 다시 선다. 꽃미남 근육질 배우들이 등장해 옷을 하나씩 벗어던지는 일종의 스트립쇼다. 지난 3월 27일 서울 서교동 롯데카드아트센터에서 개막, 넉 달 동안 4만8000여 명의 관객을 모았다. 평균 객석 점유율 93%였다. 부산·대구·청주 등 8개 도시 투어공연을 했고, 10일부터 강남구 신사동 BBCH홀에서 서울 컴백공연을 시작한다. 올 공연계 화제작으로 자리매김한 ‘미스터쇼’의 연출자 박칼린(47)씨를 BBCH홀 연습실에서 만났다. “여성 관객들이 즐길 공연이라고 확신했다. 왜냐고? 여성도 인간이니까”라고 그는 말했다. ‘미스터쇼’는 그가 10여 년 전 구상해 대본까지 써둔 작품이었다고 한다.

'미스터쇼' 연출 박칼린 감독
10년 전에 대본까지 써뒀던 작품
지방 돌고 오늘부터 서울 재공연



 -컴백공연까지 하게 된 비결이 뭘까.



 “여자들끼리 정말 유쾌하게 놀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보고 싶었다. 한국에 살면서 대한민국 여자들이 남자들 없을 때 어떻게 노는지 봤다. 여고 수학여행을 떠올려봐라. 여학생들이 자기 감정을 그대로 드러내며 논다. ‘미스터쇼’는 여성 관객들이 그렇게 자신의 본능에 따라 맘 놓고 즐길 수 있는 공연이다.”



 - 그래서 남성 관객은 입장 금지인가.



 “딱 한 번, 지난 4월 25일 공연에 남성 관객 입장을 허용했다. 370여 명 관객 중 남성은 20명 정도에 불과했다. 그런데도 함성 소리가 10분의 1로 줄고, 사회자 질문에 대답도 잘 안했다. 제대로 즐기지 못한 것이다. 여성의 DNA엔 ‘내숭’이 있는 것 같다. 다시는 남성을 받지 않을 생각이다. 여성 사우나가 따로 있는 것처럼 ‘미스터쇼’는 여성 전용이다.”



 -‘성상품화’ 논란도 있었다.



 “‘미스터쇼’는 야한 쇼가 아니라 유쾌한 쇼다. 수위 조절에 가장 고심했다. 내 입맛에 맞춰 노출 수위를 맞췄다. 추하거나 역겨울 법한 장면은 다 뺐다. 의상도 정장 수트와 교복, 청바지에 흰 티셔츠 등 남성이 입었을 때 여성이 낭만적이라고 생각할 만한 요소를 총동원했다. 티셔츠 소매 폭 하나를 정할 때도 공장을 여러 번 왔다갔다 하며 남성 배우들이 섹시하게 보이도록 했다.”



 - 남성은 이성의 벗은 몸을 보고 욕망이 깨어나지만 여성은 다를것 같은데.



 “여성에게도 동물 본능이 있다. 여자는 이래야 된다는 식의 구별은 착각이다. 여성들은 스토리가 없는 노출에 마음이 움직이지 않는다는 게 사실이라면 ‘미스터쇼’ 흥행이 이렇게 잘 됐겠나. ‘미스터쇼’를 보면서 여성 관객들은 공연장 지붕이 들썩일 만큼 환호성을 지르며 즐겼다. 본능을 맘놓고 바라보며 즐길 수 있을 때 사람은 다 똑같다.”



글=이지영 기자

사진=권혁재 사진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