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패션계 탕아' 갈리아노, 그가 돌아온다

반(反)유대 발언으로 직장을 잃었던 패션 디자이너 존 갈리아노(54·사진)가 3년 만에 패션계에 복귀한다. 갈리아노는 1996년부터 2011년까지 프랑스 브랜드 크리스찬 디올(Christian Dior)의 창조부문 총괄로 일했다.



반 유대 발언으로 '디올'서 퇴출
3년 만에 MMM 창조부문 총괄로

 그가 새 둥지를 트는 곳은 ‘메종마틴마르지엘라(Maison Martin Margiela·MMM)’다. MMM은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80~90년대 명성을 얻은 벨기에 디자이너 마르지엘라가 파리에서 시작한 브랜드다. MMM은 7일 오전(현지시간) 자사의 SNS에 문이 열린 사진 한 장을 게재하고 “MMM에 새 시대가 열린다”는 글을 곁들였다. 이어 미국 최대 패션전문 일간지 WWD 등 다수의 외신이 “갈리아노가 MMM의 새 창조부문 총괄이 된다”고 보도했다.



 MMM은 2002년 디젤·빅터&롤프·마르니 등 브랜드를 보유한 이탈리아 패션그룹 OTB에 인수됐다. WWD는 “OTB그룹의 렌조 로소 회장이 ‘갈리아노는 이론의 여지 없는 천재 디자이너다. 환상적인 패션 세계를 곧 다시 보게 되길 갈망하며 MMM이 그의 새 둥지가 되길 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갈리아노는 내년 1월 파리에서 열리는 MMM 패션쇼로 복귀할 전망이다.



 갈리아노는 2011년 2월 프랑스 파리의 한 카페에서 반유대주의에 근거한 인종차별 발언을 한 죄로 체포됐다. 곧바로 프랑스의 한 매체가 2010년 12월 비슷한 언행을 일삼는 갈리아노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공개해 파장이 일기도 했다. 비디오 속 갈리아노는 만취 상태였다. 반유대주의 발언 자체가 불법인 프랑스에서 갈리아노는 기소됐고 디올은 그를 해고했다. 디올을 비롯해 자신의 이름을 건 ‘존 갈리아노’도 다른 디자이너 손에 맡겨졌다.



프랑스 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아 패션계에서 잊혀진 듯했던 갈리아노는 지난해 미국 패션 브랜드 ‘오스카드라렌타’의 일을 돕기도 해 복귀가 임박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강승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