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내 첫 에볼라 환자 사망…두번째 환자도 나타나





미국에서 첫 에볼라 환자가 숨졌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텍사스주 댈러스의 텍사스건강장로병원에 입원 중인 토마스 에릭 던컨(42)이 남성 환자가 에볼라에 감염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고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각) 밝혔다. 던컨은 확진 판정을 받은지 9일만인 8일 오전 7시51분(현지시각) 사망했다.

던컨은 에볼라 창궐 지역인 서아프리카 라이베리아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환자의 이송을 돕다가 감염됐다. 이후 자신의 감염 사실을 모른 채 라이베리아 수도 몬로비아를 출발해 벨기에, 워싱턴D.C 등 3개 대륙 4개 도시를 거쳐 지난달 20일 댈러스에 도착했다.

에볼라 첫 감염 환자 사망에 이어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두 번째 의심 환자가 나타나 미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텍사스주 지역 언론은 미국 내 첫 번째 에볼라 희생자였던 에릭 던컨의 아파트를 방문했던 댈러스 카운티 소속 경관이 에볼라 의심 증세를 보여 텍사스 병원으로 옮겨져 정밀 검사를 받고있다고 보도했다. 이 경관은 지난주 던컨이 머물던 아파트가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기 위해 잠시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YTN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