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용노동부, '기능장 시험 비리' 관련 특별감사 돌입

[앵커]

국가 기능장 시험의 부정 비리와 관련해 고용노동부가 특별감사에 들어갔습니다.
어제(8일) 있었던 고용노동부 국정감사에서는 이번에 치러진 기능장 시험을 취소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윤샘이나 기자입니다.

[기자]

고용노동부가 지난 6일부터 국가 기능장 시험 비리 전반에 대한 특별감사를 시작했습니다.

대상은 국가시험을 주관하는 산업인력공단과 전국 폴리텍대학들입니다.

국가시험을 어떻게 관리 감독했는지, 또 공단 직원이 직접 부정행위에 가담했는지가 조사의 핵심입니다.

JTBC가 보도한 시험지 사전 유출 의혹과 감독관 및 교수들의 시험 관여 정황도 조사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고용노동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기능장 시험 관리 부실에 대한 지적이 쏟아졌습니다.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조사가 끝날 때까지 합격자 발표를 취소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권성동/새누리당 의원 : 국가기술자격의 공공성이나 신뢰성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부정행위가 적발됐습니다. 부정행위가 만연한데 합격자 발표 하는 게 맞습니까?]

[은수미/새정치연합 의원 : 부정 비리가 있는데 그래서 감사를 하고 있는데 합격자 발표하는 거 문제 있습니다. 연기하시겠죠?]

[이기권/고용노동부 장관 : 그 부분에 대해서 다시 보고 드리겠습니다.]

이에 따라 고용노동부는 예정대로 합격자를 발표하더라도 부정행위가 발견되는 즉시 합격 취소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JTBC 핫클릭

국가기능장 시험 비리에 '뒷북 대책'…처벌도 '부실'[단독] 자동차정비 기능장 시험문제 사전 유출…'충격'시험문제 유출은 '일상적'…"전면 재조사와 수사 필요"[단독] "숫자까지 일치"…공단 직원이 문제 사전 유출?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