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척원전 주민투표 D-1…사전투표율 13.4% 예상 웃돌아

[앵커]

국내에서 쓰는 전기의 약 30%는 원자력 발전소에서 생산되는데요. 현재 고리원전 등에서 23기의 원전이 가동 중이고 정부는 앞으로 원전 19기를 추가로 건설할 계획입니다. 예정지 중 한 곳이 바로 강원도 삼척인데요. 삼척은 바다가 가까워 용수 확보가 쉽고 지질이 안정적이란 이유로 1980년대부터 원전 후보지로 꼽혀왔던 곳입니다. 2010년 말 김대수 당시 삼척시장은 수천억 원의 정부 지원금을 받아 지역경제를 살리겠다며 원전유치를 신청했는데요. 하지만 다음해 3월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영향으로 원전 유치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기 시작했습니다. 게다가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원전유치에 반대하는 김양호 현 시장이 당선되면서 상황이 급반전했는데요, 김 시장은 선거 당시 원전 유치 신청 철회를 놓고 주민투표를 실시하겠다고 약속했고 바로 내일(9일) 투표가 실시됩니다.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좀 더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송지혜 기자, 사전투표가 오늘 열렸나요?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네, 저는 내일 주민투표가 이뤄질 삼척시 보건소에 나와 있습니다.

삼척 시내는 오늘 겉으론 평온했지만, 거리 곳곳에 내걸린 300개 넘는 현수막에선
팽팽한 긴장감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원전유치를 반대하는 주민들은 투표 참여를 독려하는 피켓을 들고 거리로 나서기도 했습니다.

오늘 사전투표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9시간 동안 14개 투표소에서 진행됐는데요.

조금 전 주민투표 관리위원회가 집계한 투표율이 나왔습니다.

모두 5200명의 시민이 참여해 13.4%의 투표율을 기록했는데, 예상을 약간 웃도는 수준입니다.

[앵커]

선거 준비를 선관위가 아니라 주민들이 직접 투표를 준비했다고 들었는데요. 어떤 사연입니까?

[기자]

주민투표는 김양호 현 시장이 6월 지방선거에서 약속한 사안입니다.

하지만 정부와 선관위는 원전 건설은 지자체가 아닌 중앙정부 업무이기 때문에 주민투표 대상이 아니란 입장입니다.

그래서 주민들은 지난달 12일 직접 투표관리 위원회를 꾸렸고, 자원봉사자도 750명이 참여했습니다.

삼척시 유권자는 6만 1000명인데요, 오늘까지 63%인 3만 9000명이 주민투표를 위한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했습니다.

내일은 44개 투표소에서 오전 6시부터 저녁 8시까지 투표가 진행됩니다.

[앵커]

그렇다면 법적 효력이 궁금해지는데, 그 부분은 어떻게 정리되고 있습니까?

[기자]

이번 투표는 주민투표법에 따라서 실시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법적인 효력은 없습니다.

하지만 실질적으론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만일 원전 유치에 다수가 찬성한다면 정부로선 당초 계획대로 원전을 건설하면 되는데요.

그러나 반대가 더 많다면 정부는 상당한 고민에 빠질 것으로 보입니다.

주민들의 반대를 무시하고 원전 건설을 밀어붙이긴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10년 전 전북 부안에서 실시됐던 방폐장 유치를 둘러싼 주민투표가 좋은 예인데요. 당시도 법적인 효력은 없는 투표였지만 반대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게 나오자 정부는 방폐장 건설계획을 포기한 바 있습니다.

이 때문에 내일 투표결과에 큰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투표율 얼마나?'…삼척 원전유치 찬반 주민투표심학봉 의원 "원전 23기를 14명의 청경과 특경이 방호""국내 원자력 안전규제 전문인력 27% 부족"장병완 "정부, 원전비리 핵심기업 '코센'은 손끝도 안 댔다"[취재수첩] 일본 폐기물 세슘 수치도 몰랐던 환경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