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체 무해, 효과 강력 친환경 동물 퇴치체

시중에서 판매중인 닥터 배트(왼쪽)와 투네이처.
바이오 벤체기업인 전진바이오팜의 유해 야생동물 퇴치제가 시장에서 호응을 받고 있다. 기존의 퇴치 시설보다 비용 대비 효과가 크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다.



현재 이 회사가 판매하고 있는 유해동물 퇴치제는 투네이처·닥터배트·뿌까모티 등 크게 3가지다. 화학 합성물로 만든 기존 제품과는 달리 이들 제품은 모두 식물에 추출한 천연 물질을 주성분으로 제작해 인체에 무해하다는 게 특징이다.



투네이처는 멧돼지·고라니 등 대형 동물 퇴치제다. 야생동물이 싫어하는 복합 식물 추출물로 만든다. 분말 형태의 도포제로 한번 뿌리면 효과가 2개월 이상 지속된다. 330㎡짜리 밭(둘레 40m)에 뿌릴 수 있는 1㎏짜리 1봉지가 3만원.



 모기 퇴치제인 뿌까모티 역시 천연 물질이 주성분이다. 하지만 효과는 살충제 못지 않게 강력하다. 시중 판매가는 개당 8000원.



계피와 페퍼민트 등 허브류를 혼합해 만든 닥터 배트는 비둘기·까치 등 조류 퇴치제다. 인체에 해가 없고 새들의 후각·시각·미각을 자극해 접근을 차단한다.



구입문의 053-593-7191



이혜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