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프로야구 4위 싸움 승자는? LG-SK 1.5경기차

 
프로야구 4위 싸움이 점입가경이다. 4위 LG와 5위 SK가 나란히 역전승을 거뒀다.

SK는 7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NC와의 홈 경기 9회 말 2사에서 박정권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SK 타선은 NC 선발 이재학의 구위에 눌려 8회까지 2안타에 그치다 9회 선두타자 임훈의 중전안타로 분위기를 바꿨다. 이어진 1사 1·3루에서 조동화가 스퀴즈번트를 성공해 SK가 1-1 동점을 만들었다. 최정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2사 후 박정권이 이재학으로부터 좌중간 펜스를 때리는 끝내기 안타를 터뜨렸다.

문학 경기가 끝날 때까지 LG는 서울 잠실구장에서 삼성에 3-5로 밀리고 있었다. 그러나 LG는 8회 말 6점을 뽑아내며 9-5 역전승을 거뒀다. LG는 3-5로 뒤진 8회 말 오지환·정성훈의 안타로 분위기를 바꿨다. 1사 1·3루에서 박용택이 좌전 적시타, 이병규(7번)가 우전 적시타를 연달아 알려 5-5 동점이 됐다. 이어 이진영이 2루타를 터뜨려 역전했고, 최승준이 2타점 2루타로 스코어를 8-5로 벌렸다. 1사 만루에서 오지환이 희생플라이를 날려 4점차까지 달아났다.

LG는 아시안게임 휴식기 이후 5연전에서 4승1패로 선전하고 있다. 전날 잠실 NC전에서 1-0,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둔 LG는 1위 삼성마저 잡고 3연승을 달렸다. SK도 만만치 않다. 같은 기간 4승1패를 거두며 LG와의 승차(1.5경기)를 유지하고 있다. 애꿎은 NC가 6일 LG에, 7일 SK에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LG와 SK는 똑같이 5경기씩을 남겨두고 있다.

대전에서 한화는 롯데를 8-5로 이겨 5연패에서 탈출했다. 한화는 3-5이던 9회 말 2사 만루에서 정근우의 2타점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고, 이어 김경언의 끝내기 3점홈런으로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넥센은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KIA전에서 장단 10안타를 몰아치며 6-3으로 이겼다. 이날 넥센은 정규시즌 2위를 확정, 2008년 창단 후 처음으로 플레이오프에 직행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