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려가 현실로…삼성전자 영업이익 1년 사이 60% '뚝'

[앵커]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이 우려했던 대로 크게 나빠졌습니다. 영업이익이 1년 전보다 60% 가까이 줄었는데요, 스마트폰 판매 부진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하죠.

성화선 기자가 보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삼성전자가 발표한 올 3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4조 1000억 원입니다.

분기 영업이익이 5조 원 밑으로 떨어진 건 2011년 4분기 이후 처음입니다.

3년 전 수준으로 실적이 후퇴한 겁니다.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던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60% 가까이 떨어진 수준입니다.

올 3분기 매출도 47조 원에 그쳐 지난해 3분기 59조 원보다 20%가 줄었습니다.

부문별로는 반도체 메모리 부문이 나름 선전했을 뿐, 스마트폰을 앞세운 모바일과 소비자 가전 부문은 모두 고전했습니다.

특히 스마트폰은 갤럭시S5 등 고가 제품 판매가 기대에 못 미친 데다 중저가 시장마저 중국에 밀려나면서 3분기 실적 악화의 주된 원인이 됐습니다.

문제는 앞으로의 전망이 밝지만은 않다는 겁니다.

[이승우/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 : 스마트폰 시장이 구조적으로 포화상태에 이르렀고, 4분기는 경쟁이 치열해지는 시기이기 때문에 삼성전자의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되기는 쉽지 않다고 판단됩니다.]

국내 증권사들은 4분기 영업이익을 4~5조 원대로 전망하면서 삼성전자의 실적 하강 국면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삼성전자 영업익 1년 새 60% 뚝…IT·모바일에 '발목'삼성전자, 3년 만에 최저 실적…"4분기가 더 문제"삼성전자, 3Q 영업익 4조 '턱걸이'…전년비교 '반토막'[삼성전자 어닝 쇼크]"믿을 껀 반도체 뿐"…삼성전자, 반도체에 힘 싣나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