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별그대’ 수행비서 이이경, LG이노텍 사장 아들…뒤늦게 알려진 이유는?





 배우 이이경(25)이 LG이노텍 이웅범 사장의 아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7일 이이경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이이경 씨가 LG이노텍 이웅범 사장 아들인 것이 맞다”고 밝혔다.



이어 “아버지에게 누가 되지 않고, 배경보다는 연기로 주목 받고자 하는 본인의 의지 때문에 집안에 대한 이야기는 말을 아낀다”고 덧붙였다.



LG이노텍은 모바일 카메라 모듈 및 디스플레이·네트워크 부품, 발광다이오드(LED)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기업이다.



이이경의 아버지 이웅범 사장은 1983년 반도상사에 입사해 LG전자를 거쳐 2012년부터 회사를 맡고 있다.



한편 이이경은 지난 2012년 영화 ‘백야’로 데뷔해 이후 드라마 ‘학교 2013’을 통해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후 ‘나인’ ‘별에서 온 그대’ ‘너희들은 포위됐다’ ‘트로트의 연인’, 영화 ‘일대일’ ‘해적’ 등에 출연하며 꾸준히 연기 활동을 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이경’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