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천국의 눈물’ 박지영 “극중 딸 홍아름, 나만 보면 울어서…”

 
‘천국의 눈물’ 박지영이 홍아름과의 촬영 에피소드를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진행된 MBN 특별기획드라마 ‘천국의 눈물’ 제작발표회에는 박지영, 홍아름, 서준영, 윤서, 윤다훈, 이종원, 김여진, 유제원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박지영은 모녀지간으로 호흡을 맞춘 홍아름에 대해 “아름이가 눈물이 많다. 울지 않고 버텨야 하는 장면에서도 나만 보면 울더라”며 “촬영하면서 그 부분은 애를 먹었다. 그 과정에서 아름이와는 친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박지영은 “촬영 후에는 내 두 딸에 충실해야 해서 아름이와 잘 연락하진 못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천국의 눈물’은 매몰찬 모정에 두 번이나 짓밟힌 딸과 자신이 쌓아온 공든 탑을 지키려는 비정한 엄마의 대결구도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1일 오후 6시 20분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천국의 눈물’ ‘박지영’ [사진 MBN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