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천국의 눈물' 박지영 이유리 악역 뛰어 넘는 연기 기대감




7일 오후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MBN 특별기획드라마 '천국의 눈물' 제작발표회에 배우 박지영, 홍아름, 서준영, 윤서, 윤다훈, 이종원, 김여진, 유제원 감독이 참석했다.

'천국의 눈물'은 매몰찬 모정에 두 번이나 짓밟힌 딸과 자신이 쌓아온 공든 탑을 지키려는 비정한 엄마의 비극적인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박지영은 야망에 집착하는 잔혹한 엄마 유선경 역을 맡았다.

성공에 대한 욕망으로 가득찬 악모(惡母)다. 친모에게 버림받는 안타까운 운명의 윤차영 역은 홍아름이 분한다.박지영은 "아름이가 눈물이 많다. 나만 보면 눈물을 흘리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함께 호흡을 맞춘 홍아름에 대해 "아름이가 눈물이 많다. 울지 않고 버텨야 하는 부분에서도 나만 보면 눈물을 왈칵 쏟았다"며 "하지만 사실은 홍아름과 친하게 지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천국의 눈물 박지영' '천국의 눈물' '박지영' '홍아름 눈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