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4일만의 류현진은 변함없었다



 
류현진(27ㆍLA 다저스)이 부상 공백을 딛고 24만에 마운드에 올라 호투했지만 팀은 무기력하게 패배했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세인트루이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류현진은 6이닝 동안 5피안타 4탈삼진 1볼넷 1실점으로 호투했다. 하지만 다저스는 세인트루이스에 1-3으로 패했다. 이에 따라 LA다저스는 시리즈 전적 1승 2패로 탈락 위기에 놓이게 됐다. 4차전은 1차전에 나왔던 커쇼가 선발등판한다.

류현진은 지난달 13일 샌프란시스코와 경기에서 어깨 통증을 느껴 1이닝만 던지고 5피안타 4실점을 기록한 채 마운드를 내려왔다. 이날 24일 만에 선발 등판이었다. 하지만 류현진은 변함없이 자신의 공을 던졌다.

6회까지 투구수 94개를 기록한 류현진은 7회 초 타석에서 2사 후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반슬라이크로 교체됐다. 이후 LA마운드가 붕괴됐다. 7회 말 류현진을 대신해 등판한 스캇 엘버트는 1사 3루에서 콜튼 웡에게 결승 투런홈런을 맞았고, 결국 다저스는 1-3으로 패했다.

경기 후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com은 “(매팅리 감독이) 다저스 불펜을 계속 엉망인 상태로 유지했다. 3차전에서 두 번째 투수로 구원등판한 앨버트는 지난 2년간 세 차례 팔꿈치 수술을 받아 전력 외로 분류된 선수다. 최근 들어 몇 번 잘 던졌다는 이유로 포스트시즌 엔트리에 포함됐지만, 다섯 타자에게 3개의 장타를 허용하며 류현진의 복귀전을 망쳤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AP=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