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화장' 김호정 성기 노출 장면, 사전 논의 없이 '현장에서 결정' 논란





 

영화 ‘화장’에서 여배우 김호정의 노출 장면이 현장에서 결정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지난 5일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초청작 ‘화장’의 기자회견 및 시사회가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임권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안성기, 김규리, 김호정이 참석했다.



김호정은 이날 “투병하다 죽는 역할이어서 처음엔 (출연을) 못 하겠다고 얘기했다. 그런데 어느 순간 누군가는 해야 될 거고 배우의 운명이란 이런 건가 생각하면서 담담하게 찍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호정은 노출 장면에 대해 “시나리오상에는 성기 노출 장면이 없어서 처음엔 상반신만 찍었다. 그런데 감독님의 요청에 따라 영화적 완성도를 위해 흔쾌히 허락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최고 수준의 노출이 촬영현장에서 결정되는 것은 배우에게 폭력적인 처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호정이 성기 노출을 설령 원치 않았더라도 거장의 요구를 쉽사리 거부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란 얘기다.



영화 ‘화장‘은 죽어가는 아내(김호정)와 젊은 여성(김규리) 사이에서 방황하는 중년 남성(안성기)의 이야기를 다룬 임권택 감독의 102번째 작품이다. 극중 김호정은 뇌종양을 앓다가 쓰러져 점점 피폐해지는 아내 역을 맡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호정’ [사진 영화 ‘화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