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브라질 커피 생산 급감하자 커피값 비상

브라질의 계속된 가뭄으로 커피 원두 값이 강세를 이어갈 전망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6일 미국 선물시장에서 고급 커피 원두인 아라비카 12월 인도분이 전날보다 6.9% 오른 파운드당 2.208달러에 거래돼 2년 8개월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전세계 커피 원두의 3분의 1을 생산하는 브라질에서 가뭄으로 다년생 수종 일부가 말라죽어 커피 원두 값 상승은 몇 년 더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최근 끝난 브라질의 올해 커피 수확량은 3년래 최소치다. 지난 6월 미국 커피 제조업체인 J.M. 슈머커가 3년 만에 처음으로 제품 값을 평균 9% 올렸고 던킨 도넛, 스타벅스도 잇따라 가격을 인상했다.



신경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