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곤증 증상, 잠에서 깨고 4시간 지나도 몽롱하고 무기력…“혹시 내 얘기?”

‘추곤증 증상’ [사진 중앙포토]




계절이 본격적인 가을로 접어들면서 추곤증 증상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추곤증’이란 여름철 더위에 지친 상태에서 갑작스러운 계절 변화와 큰 일교차로 급격하게 피로를 느끼는 현상을 말한다.



특히 공기가 건조해지면서 호흡기 점막이 말라 깊게 잠들지 못하거나 기초 체력 부족으로 쌀쌀해진 날씨에 적응하지 못해 생체리듬이 깨지면 추곤증이 나타나기 쉽다.



이런 추곤증은 기억력·집중력 감퇴, 소화불량과 같은 다른 질환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추곤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



실내 습도는 50~60%를 유지하고, 빛을 완전히 차단해주면 숙면에 도움이 된다. 자는 동안에는 아주 적은 양의 빛도 시신경을 자극해 수면 호르몬인 멜라토닌의 분비를 떨어뜨린다.



또 매일 같은 시각 잠자리에 드는 습관을 갖고, 잠들기 전 혈액순환을 활발하게 해주는 족욕이나 반신욕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반면 흡연은 비타민C를 파괴해 몸을 더 피곤하게 만든다.



이 외에도 규칙적인 생활과 아침밥 챙겨먹기, 적절한 운동 등이 추곤증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추곤증 증상’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