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2049세대 비지상파 시청률 1위

JTBC가 20~40대(2049세대)가 가장 즐겨보는 비지상파 채널 1위에 올랐다.



시청률 조사 기관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JTBC는 9월 한달 2049세대 수도권 기준으로 전시간대(오전 6시~다음날 오전 1시) 0.38%, 프라임시간대(오후 8시~자정) 0.7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tvN이 전시간대 0.32%, 프라임시간대 0.56%로 2위를 차지했으며, MBN은 전시간대 0.22%, 프라임시간대 0.35%로 3위에 올랐다. ‘2049세대’ 시청률은 구매력이 높은 시청층으로 광고주들이 높은 관심을 보이는 주요 지표로 인식되고 있다.



JTBC가 2049세대의 사랑을 받은 요인은 ‘히든싱어’ ‘썰전’ ‘마녀사냥’에 이어 ‘비정상회담’ ‘님과 함께’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등 참신한 기획이 돋보이는 밤 11시대 예능의 탄탄한 성장세가 꼽힌다. 현재 밤 11시대에 방송되고 있는 JTBC 예능 프로그램은 ‘비정상회담’ ‘유자식 상팔자’ ‘님과 함께’ ‘썰전’ ‘마녀사냥’ ‘히든싱어3’ ‘집밥의 여왕’ 등으로 평균 4%대(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광고 제외)의 시청률로 지상파 프로그램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특히 지난 7월 7일 첫 전파를 탄 ‘비정상회담’은 6%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방송 3달 만에 갤럽조사에서 ‘한국인이 좋아하는 TV 프로그램’ 3위에 오르기도 했다. 또한 세 번째 시즌을 맞은 ‘히든싱어’도 이선희ㆍ이재훈ㆍ태연ㆍ이적ㆍ인순이 등 화려한 라인업으로 평균 6% 대의 시청률로 토요 예능의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JTBC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엔 신해철·윤종신·진중권·장동민이 호흡을 맞추는 심리 예능 ‘속사정 쌀롱’과 김성주·장윤정이 MC를 맡은 뮤직버라이어티 ‘끝까지 간다’와 같은 신규 예능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JTBC의 상승세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봉 기자 m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