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대 가석방 전과자, 전자발찌 끊고 도주

특수강도죄로 복역하다 가석방된 20대 남성이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나 경찰이 검거에 나섰다.



일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11시쯤 의정부시 가능동에 사는 김모(26)씨가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달아났다. 김씨는 2012년 특수강도죄를 저질러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하다 지난 6월 30일 가석방됐다.



전자발찌 훼손 신호가 감지되자 의정부보호관찰소 직원이 곧바로 현장에 도착했지만 김씨는 훼손한 전자발찌를 집에 둔 채 달아난 상태였다. 김씨는 도주 이틀날인 7일 오전 2시40분쯤 인근 편의점에서 흉기로 종업원을 위협한 뒤 현금 120만원을 털어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의정부경찰서 우동석 형사과장은 “인근 경찰서들과 공조해 김씨를 추적 중”이라고 말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