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LG, 프로야구 사상 첫 ‘팀 노히트 노런’…메이저리그서도 단 11번 뿐?

‘LG 최초 팀 노히트 노런’ [사진 일간스포츠]




LG 트윈스가 한국프로야구 사상 첫 ‘팀 노히트노런’이라는 진기록을 남겼다.



LG는 6일 서울 잠실 NC 다이노스와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홈 경기에서 0-0으로 맞선 9회말 이진영의 끝내기 안타로 1대 0으로 이겼다.



이날 LG는 9회초까지 7.1이닝 동안 노히트노런을 기록한 선발 신정락에 이어 유원상과 신재웅이 차례로 이어던지는 동안 NC 타선을 꽁꽁 묶었다. 단 하나의 안타도 허용하지 않고 ‘팀 노히트노런’을 기록했다.



출범 33년째를 맞은 한국프로야구에서 노히트노런은 6월24일 NC의 찰리 쉬렉이 LG를 상대로 달성한 것까지 총 11차례 기록됐다.



하지만 ‘팀 노히트노런’은 이날 LG가 만든 것이 처음이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도 1876년 이후 노히트노런은 276차례 나왔고, 팀 노히트노런은 11차례에 불과 할 만큼 드문 기록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LG 최초 팀 노히트 노런’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