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환기업 주가 약세 이유는'남매의 난'

중견 건설업체 삼환기업의 최용권 명예회장이 여동생으로부터 비자금 조성혐의로 고발되자 이 회사 주가가 약세를 보이고 있다.



7일 오후 11시30분 현재 삼환기업 주식은 전날보다 0.27% 떨어진 1865원에 거래되고 있다.



최 회장의 여동생 최모씨는 고소장에서 최 회장이 4500억원 상당의 재산을 해외로 빼돌리고 비자금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또 최 회장이 해외 사업 수주 과정에서 일부 자산을 미국 법인 등으로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 등을 제기했다.



여동생 최씨는 2012년 선친인 최종환 전 삼환기업 회장이 숨진 뒤 재산분배 과정에서 오빠인 최 회장과 마찰을 빚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 회장은 4월 부실저축은행과 계열사 등을 부당 지원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로 기소돼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김창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