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머라이어 캐리, 공연 도중 남편에 “바람피웠지 이 XX야” 욕설…내한 공연에서도?

‘머라이어 캐리’ [사진 일간스포츠]




8일 내한공연을 앞둔 머라이어 캐리(44)가 일본 투어 콘서트 도중 10살 연하 남편 닉 캐논(34)에게 욕설을 퍼부어 화제가 되고 있다.



6일(현지시간) 미국의 뉴욕포스트는 지난 주말 일본 도쿄서 열린 월드투어 콘서트에서 머라이어 캐리가 노래 가사에 별거중인 남편을 향해 "머더퍼커(motherfucker)"라는 쌍욕을 담아 불렀다고 보도했다.



도쿄공연에서 머라이어 캐리는 고음 처리가 예전만 못하고 불안정해 지탄을 받았다. 그러나 이보다 더 관심을 끈 것은 그녀가 부른 노래 ‘돈 익스플레인(Don't Explain)’.



왕년의 디바 빌리 홀리데이가 작사하고 부른 4분 30초짜리 이 노래에서 캐리는 중간 7초 분량의 원 가사 “I know you cheat/right or wrong, don't matter”를 “I know you cheated, motherfucker”라고 바꿔 불렀다.



원래 빌리 홀리데이는 당시 남편이었던 지미 먼로의 칼라에 여자 립스틱이 묻은 것을 보고 원망의 이 노래를 만들고 불렀었다. 이게 머라이어 캐리의 입으로 옮겨지면서 원색적 가사로 변한 것.



머라이어 캐리는 최근 남편 닉 캐논이 모델 앰버 로즈와 외도한 사실을 알고 결별을 선언했다. 그러나 닉 캐논은 엠버와의 성관계는 절대 없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8일 내한공연에서는 머라이어 캐리가 ‘돈 익스플레인’의 가사를 어떻게 부를지 귀추가 주목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머라이어 캐리’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