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정치연합 "국감 지연은 여당의 증인채택 방해 때문"

기업인에 대한 마구잡이 국정감사 증인채택 논란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이 7일 역공에 나섰다.



김영록 원내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일부 상임위에서 (증인채택 등으로) 국정 감사 진행이 문제가 되고 있다”며 “이는 국감 증인 채택에 대한 새누리당의 비협조와 방해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무더기 증인 논란은 상시국감과 청문회 제도 활성화에 대한 새누리당의 전향적 자세만 있으면 얼마든지 해소 될수 있었던 문제”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상시 국감’의 취지에서 만들어진 지난 8월 국정감사를 새정치민주연합이“세월호 특별법 협상이 타결되기 전엔 참여할 수 없다”며 보이콧한 바 있어 이 주장에 힘이 실리기 어렵다는 주장도 정치권에선 제기되고 있다.



백재현 정책위 수석 부의장도 “내실있는 국감을 위해 필요하면 누구든 증인으로 채택해 국민을 대신해 질의하고 답변을 듣는 것이 국회의 책무”라며 “새누리당의 기업 감싸기에 ‘국감포기상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했다. 특히 “노사관계를 다루는 환노위에서 기업인 증인을 배제하자는 주장은 부실국감이 아니라 아예 국감을 하지 말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