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원 산간 첫얼음, 작년보다 9일이나 빨라…“겨울도 빨리 오려나?”

‘강원 산간 첫얼음’ [사진 YTN 방송화면 캡처]




강원 산간 지역에 올 들어 첫 얼음 소식이 전해졌다.



7일 아침 강원도 용평의 기온이 영하 0.4도, 설악산이 1.8도까지 떨어지면서 설악산 중청봉에서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얼음과 서리가 관측됐다.



기상청은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고, 밤사이 복사 냉각이 더해지면서 용평 등 강원 산간 기온이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영하권으로 떨어졌다고 7일 밝혔다. 또 설악산 중청봉에는 지난해보다 9일이나 빨리 첫얼음이 관측되고 첫서리가 내렸다고 덧붙였다.



이날 아침 기온은 강원도 용평 0.4도, 설악산 1.4도를 비롯해 태백 1.8도, 봉화 1.9도, 제천 3.7도, 홍천 6.6도, 동두천 8.8도, 서울 11.7도 등으로 산간 지방을 중심으로 전날보다 2∼3도 낮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3도, 대구 24도 등으로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당분간 맑은 가운데 아침 저녁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며 일교차가 10도 이상 크게 날 것으로 내다봤다.



온라인 중앙일보

‘강원 산간 첫얼음’ [사진 YTN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