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가 채무 이자 21조원 넘을 것…'국민 1인당 42만원'





 

올해 국가채무 이자가 사상 첫 21조 원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국민 1인당 42만 원의 빚을 진 셈이다.



6일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2014~2018년 국가채무관리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중앙정부 채무 이자비용으로 21조 2000억 원의 예산을 책정했다. 전년도 국가채무 이자 12조8000억 원보다 2조4000억 원가량 증가한 규모다.



이를 올해 통계청 추계인구 5042만3995명으로 환산하면 국민 개인당 42만 원 정도의 이자비용을 짊어진 셈이다.



한편 지방정부를 제외한 중앙정부의 국가채무는 2009년 346조1000억 원, 2010년 373조8000억 원, 2011년 402조8000억 원, 2012년 425조1000억 원, 2013년 464조 원으로 늘었다. 올해는 예산상 496조8000억 원으로 잡혀있다.



국가채무 이자 비용은 대부분 국고채 발행으로 발생한다. 지난해 국고채 이자 비용은 16조7000억 원으로 국가채무 이자비용 중 89% 정도를 차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국민 1인당 42만 원’ [사진 MBC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