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성 김민지 부부, 퍼거슨 감독과의 인증샷…"암만봐도 발합성"





 

박지성 김민지 부부가 퍼거슨 감독과 찍은 인증샷이 공개됐다.



배성재 SBS 아나운서는 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박지성 대사 임명식 현지방송 사정 때문에 제대로 보내드리지 못해 아쉽네요. 김민지 여사가 트위터 해킹당했다나 뭐라나 해서 대신 올려드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박지성, 김민지 부부와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이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세 사람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와 환한 미소로 눈길을 끌고 있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박지성도 여전히 합성 같지만, 김민지는 아무리 봐도 발합성”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박지성은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4~2015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맨유와 에버턴 간의 정규리그 7라운드 경기에 앞서 열린 맨유 앰버서더 위촉식에 참석했다.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도 동참했다.



이날 장내 아나운서가 박지성의 이름을 호명하자 경기장에는 박지성의 응원가가 울려 퍼졌고 홈팬들은 그의 이름을 연호하며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박지성은 “다시 올드 트래포드로 돌아오게 돼 기쁘다”며 “맨유 앰버서더로 임명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퍼거슨 감독은 “박지성이 위대한 선수들과 함께 맨유 앰버서더 일원이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앞으로 구단을 위해 열심히 활동해 달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지성 김민지 퍼거슨’ [사진 배성재 트위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