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양 선수단 환영식 … 황병서 안 나온 까닭은

5일 평양 순안공항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선수단 환영행사에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아래부터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노동당 비서 김기남·최태복·최용해(빨간원)·김양건(파란원)·김평해, 부총리인 노두철·김용진. 김수길(얼굴 가려진 이) 평양시당 책임비서, 염철성 총정치국 부국장. [사진 노동신문]
5일 평양 순안공항엔 노동당·군부 고위 인사가 대거 출동했다.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종합 7위의 성적을 거둔 선수단을 환영하기 위해서였다. 현영철 인민무력부장을 필두로 한 환영식 참석 인사 중엔 깜짝 방한했던 최용해 노동당 비서와 김양건 당 통일전선부장 겸 비서도 있었다.



 그러나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은 나타나지 않았다. 6일자 노동신문도 관련 소식에서 그를 언급하지 않았다. 여자축구를 비롯한 선수 상당수가 현역 군인이란 점에서 인천까지 방문해 선수단을 격려했던 그가 환영식에 나오지 않은 건 뜻밖이란 평가다.



 일단 황 총정치국장이 인천 방문 결과를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에게 보고하느라 나올 수 없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4일 오후 10시30분쯤 인천을 출발한 황 총정치국장이 자정 가까운 시간에 김정은 제1위원장을 면담하긴 어려웠을 거란 점에서다. 발목 수술 후 지방 특각(전용 별장)에서 요양 중인 김정은 제1위원장을 방문해 대면보고를 했을 것이란 분석도 있다. 정부 당국자는 “김관진 청와대 안보실장과의 오찬회담 결과 등을 5일 보고했을 것”이라며 “대책협의 등에도 시간이 필요해 공항에 나오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