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M타운 라이브 국내외 공연 6년 만에 관객 100만 넘었다

일본 도쿄 ‘SM타운 라이브’에서 공연중인 소녀시대의 유닛 ‘태티서’. [사진 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SM)의 공연 브랜드 ‘SMTOWN LIVE’가 4~5일 일본 도쿄 공연으로 누적 관객수 100만 명을 돌파했다. 강타·보아·동방신기·소녀시대·샤이니·에프엑스·엑소 등 SM 소속 가수들이 총출동하는 ‘SMTOWN LIVE’는 지난 2008년 첫 투어를 시작해 서울·뉴욕·LA·파리·도쿄·베이징·상하이·방콕 등을 돌았다. ‘한국 단일 브랜드 공연 최초 프랑스 파리 공연’ ‘아시아 가수 최초 뉴욕 메디슨 스퀘어 가든 공연’ ‘해외가수 최초 중국 베이징올림픽주경기장 단독 공연’ 등의 기록도 세웠다.



 도쿄의 대형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번 공연은 SMTOWN 일본 공연 사상 회당 최다 관객수를 기록하며 이틀간 12만 명을 동원했다. 또 일본 135개 영화관에서 공연 실황을 생중계하는 라이브 이벤트를 진행해 10만여 명이 함께 관람했다. 18일엔 중국 상하이 체육장에서 공연을 이어간다.



김효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